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보건소식 NEWS & NOTICE

로컬 메뉴 시작
콘텐츠 시작

전체뉴스

보건관련 최신뉴스를 전해드립니다. 메디컬 투데이 등 뉴스전문 매체의 보건관련 최신뉴스를 신속하게 전해드립니다.

전체 뉴스 게시물 보기
야근·교대 근무, 정신 건강에 영향
게시일 2019-09-30 |    조회수 173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야근이나 정규 근무시간 이외의 교대 근무가 정신 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엑시터(Exeter)대학 생명·환경과학대학의 루치아나 토르카티 교수 연구팀이 직장인 2만8천438명을 대상으로 근무 시간과 정신 건강의 연관성을 조사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로이터 통신이 28일 보도했다.


야근을 포함한 정규 근무시간 이외의 교대 근무가 잦은 사람은 정규 시간(아침 9시~오후 5시)에만 근무하는 사람에 비해 우울증 등 정신 건강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28%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특히 이들의 우울증 발생률은 정규 시간 근무자보다 33% 높았다.


특히 비정규 시간대에 근무하는 여성은 정규 시간대에 일하는 여성보다 정신 건강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무려 78%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정규 시간대 근무자들은 또 불안장애 발생률도 높았지만 다른 사람들보다 차이가 별로 큰 것은 아니어서 우연의 일치일 가능성도 없지 않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밤에 깨어있고 낮에 자면 24시간 생체시계 리듬이 완전히 뒤바뀌어 신경과민, 우울감이 나타나고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정신장애로 이어질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특히 비정규 시간대 근무자는 퇴근 후 가족이나 친구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이 적거나 없다 보니 사회적 고립 상태가 되기 쉬우며 이것이 우울증을 재촉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다만 비정규 시간대 근무를 시작한 후에 정신 건강에 문제가 발생했다기보다 원래 정신 건강이 좋지 않아서 비정규 시간대 근무를 하게 됐을 가능성도 있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공중보건학회(APHA: American Public Health Association) 학술지 '미국 공중보건 저널'(American Journal of Public Health) 최신호에 실렸다.


s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30 10:53 송고

다음 글치주염 심하면 혈압 상승한다2019-09-30
이전 글당뇨병 환자들의 고혈압 치료, 빨리 시작할 수록 좋다2019-09-30

열람하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