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보건소식 NEWS & NOTICE

로컬 메뉴 시작
콘텐츠 시작

보건이슈 & 칼럼

보건관련 계절별 이슈와 칼럼을 전해드립니다. 건강생활에 유익한 계절별 이슈 내용과 각 분야의 전문가들의 통찰력이 있고 차원 높은 기고란 입니다.

보건이슈&칼럼 게시물 보기
[보건이슈] 오는 24일부터 사실혼 부부도 난임치료 지원
작성일 2019-10-11 |    조회수 675

난임 정책상 '부부'에 '사실혼 부부' 포함…시술에 건강보험 적용


불임ㆍ난임 클리닉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이달 24일부터 사실혼 관계에 있는 부부도 법적 부부와 마찬가지로 난임치료를 위한 시술비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보건복지부는 7일 그간 혼인신고를 한 부부에게만 난임치료가 가능하도록 규정됐던 모자보건법이 지난 4월 개정됨에 따라, 10월 24일부터 사실상 혼인관계에 있는 부부도 난임 치료 시술이 가능하게 됐다고 밝혔다.


사실혼은 결혼의 형식적 요건을 갖추지 않거나, 혼인신고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부부공동생활을 하는 것을 의미한다.


개정법에 따라 사실혼 부부도 법률혼 부부와 동일하게 난임 시술 시 건강보험을 적용받고, 기준중위소득 180% 이하에 해당하는 경우에는 추가로 정부지원금도 받을 수 있다.


난임시술을 받으려 하는 사실혼 부부는 법률혼 부부가 제출하는 서류 외에 시술동의서와 가족관계등록부, 주민등록등본을 관할 보건소에 제출해야 한다. 이들 서류는 당사자가 다른 사람과 법률혼 관계가 없는지 확인하고, 거주지와 1년 이상의 동거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것이다.


주민등록등본으로 1년 이상 동거 여부를 확인할 수 없을 경우에는 법원, 정부기관에서 사실혼으로 인정한 판결문이나 공문서를 제출할 수 있으며, 입증 가능한 공문서가 없는 경우에는 2인 이상의 제3자가 1년 이상의 혼인관계를 유지하였음을 보증·서명한 문서를 공문서 대신 제출하면 된다.


이런 과정을 거쳐 발급받은 보건소 결정통지서를 시술의료기관에 제출하면 난임 치료 시술과 건강보험 적용이 가능하게 된다.


사실혼 부부가 기준중위소득 180% 이하인 경우라면, 최대 50만원 범위에서 본인부담금을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다.


사실혼 난임부부에 대한 확인 문의는 관할 보건소 또는 보건복지상담센터(국번 없이 129)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고득영 보건복지부 인구아동정책관은 "다양한 가족 구성을 포용하는 사회 흐름에 맞게 사실혼 부부도 난임 치료 시술을 받을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했다"며 "앞으로도 행복하고 건강한 임신·출산을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표] 난임 시술 건강보험 본인부담율, 정부지원 최대 지원금액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07 12:00 송고

다음 글[보건이슈] 조산아·저체중아 외래진료 본인부담금 절반으로 줄어든다2019-10-18
이전 글[보건이슈] 출산 고통 맞먹는 '통풍'..."운동이 최고 예방약"2019-10-04

열람하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