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콘텐츠 시작
임신-출산 직후 여성 2명 중 1명 '불면증'
임신-출산 직후 여성 2명 중 1명 '불면증'
게시일 2012-07-10 조회수 4,719
3명중 1명, 주간 졸림증과 야간 수면부족-수면장애 발생 높아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기자]

우리나라 여성들이 임신중 및 출산후 6주 이내 잠을 제대로 못 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특히 임신 후반기와 출산 후 여성에게 수면장애가 많았다.

이러한 수면 장애, 특히 수면 무호흡증은 자궁 내 태아 성장을 지연시키거나 임신 중독증과 같은 임신 합병증과 연관이 있을 수 있어 관심을 모은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고현선, 신종철 교수팀은 25세에서 45세 사이의 689명의 임신 중이거나 산후 6주 이내 여성들을 조사한 결과 96.2%가 임신 중 수면의 질 저하를, 50.5%는 불면증을 겪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또한 낮에 과다하게 졸린 주간 졸림증과 밤에 잠을 자지 못하는 야간 수면부족 여성도 각각 34.0%와 29.5%로 나타났다.

이러한 수면장애는 임신 후반기와 출산 후 더욱 심했다. 임신 28주 이후 혹은 출산한 여성들의 25.4%는 수면 중 코를 골다가 10초 이상 숨을 쉬지 않아 공기의 흐름이 완전히 멈추는 증상인 수면무호흡증후군 가능성이 있었으며 19.5%는 누우면 다리가 불편하다고 느끼는 증상인 하지불안증후군이 나타났다.

특히 임신 전 체질량지수가 30 이상인 비만인 여성에서는 수면무호흡증후군 가능성이 정상 여성에 비해 4.3배 높았다.

여성이 임신을 하게 되면 호르몬의 영향으로 신체의 변화가 생기며 이로 인해 수면패턴과 수면의 질에 영향을 준다. 주간 과다 졸림증, 불면증, 수면무호흡증, 하지불안증후군등의 수면장애가 발생하는데 이중 수면무호흡증은 자궁 내 태아성장을 지연 시키거나 임신중독증과 연관될 가능성이 제시돼 왔다. 불면증과 산후 우울증, 심한 수면장애 산모에서의 조산 위험증가에 대해서도 보고된 바 있다.

아직까지 정확한 기전은 밝혀지지 않았으며 임신 중 수면장애가 태아의 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연구가 활발해지고 있다. 하지만 현재까지 우리나라를 포함한 아시아 여성들에서의 임신관련 수면에 대한 연구는 매우 부족한 실정이었다.

이번 연구 결과에서 한국 여성들은 서양 여성에 비해 수면 장애 및 수면의 질 저하 빈도가 높게 나타났다. 이는 한국 여성들의 임신과 출산에 대한 심한 심리적 부담과 함께 극심한 저출산 고령화 현상과의 관련성을 유추해 볼 수 있다.

특히 임신 3기로 갈수록 수면 장애가 심해지는데 이는 몸무게 증가, 심리적 요인, 자궁의 팽창으로 인해 몸 속 공기 역방향으로 순환되는 이유 등으로 추정된다. 또한 수유 및 초기 육아의 스트레스는 출산 후 잠을 더 못 이루는 주요 요인 중 하나로 보인다.

고현선 교수는 “이번 연구는 매우 기초적인 자료이나 대다수의 한국 여성들은 임신 중이거나 산후에 수면 장애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앞으로도 수면장애의 진단 및 임신 결과에 대한 영향 등을 지속적으로 연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신종철 교수는 “특히 체질량지수가 30 이상으로 높은 비만여성 산모의 경우 수면무호흡증후군의 발생여부 관찰이 필요하며 임신 중 합병증이 생기지 않도록 정기적인 산부인과 검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논문은 관동대학교, 서울수면센터 등과 함께 진행한 다기관 공동연구로 유럽 산부인과 저널인 Journal of Psychosomatic Obstetrics & Gynecology 인터넷판 5월호에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김진영 기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임신-출산 직후 여성 2명 중 1명 '불면증'의 이전글과 다음글의 링크를 제공합니다.
다음 글 독감 예방할 수 있는 합성 단백질 규명
이전 글 여름철 피부관리 만큼 중요한 ‘눈’ 건강법